HOME 여행
에어서울, 정호영셰프 우동 기내식 신메뉴 2종 출시
  • 이영석 기자
  • 업데이트2024-06-13 10:10:21
우동 기내식 출시 1주년~명란크림우동, 카레우동
3개월간 수차례 미팅, 시식회 진행하며 메뉴 개발에 심혈 기울여
 

에어서울(대표이사 선완성)이 시그니처 기내식인 ‘정호영 셰프 우동 기내식’ 2종을 14일 출시한다.
 

에어서울은 작년 5월, 일식 전문 스타 셰프인 정호영 셰프와의 협업을 통해 항공사 최초로 ‘우동 기내식’을 선보인 바 있다.

출시 후 월 평균 200여개가 꾸준히 판매되며 여행을 떠나는 또 하나의 즐거움을 더해 고객들의 많은 사랑을 받아 왔다.

이번에 선보이는 메뉴는 정호영 셰프가 운영하는 레스토랑 ‘우동 카덴’의 대표 인기 메뉴인 명란크림우동과 카레우동으로, 정호영 셰프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일본 우동의 쫄깃한 식감을 기내에서도 즐길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에어서울과 정호영 셰프는 지난 3월부터 3개월간 수 차례 미팅과 임직원 대상 시식회를 통한 피드백 과정을 거치며 레시피를 개선해 왔다.

두 메뉴는 모두 18,000원으로 항공편 출발 48시간 전까지 인천 출발 국제선 전 노선에서 사전 주문을 통해 구매 가능하다.

에어서울 관계자는 “항공사 간 기내식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는 만큼, 신메뉴 개발에 오랜 기간 심혈을 기울였다”며 “많은 분들이 경험해 보실 수 있도록 다양한 연계 프로모션도 준비중”이라고 말했다.